산업



한국전기자동차협회, ‘2023년 전기차리더스 포럼’ 개최

내달 13일, 탄소중립과 전기차 보급 목표 달성 위한 로드맵 추진 방안 주제
환경부, 산업통상자원부, 국토교통부 주무과장 및 외부 전문가 주제발표 

 

[파이낸셜데일리 강철규 기자] 한국전기자동차협회(회장 김필수)는 “탄소중립과 전기차 보급 목표 달성을 위한 중장기 로드맵 정책 추진방안 마련”이라는 주제로 ‘2023년 전기차리더스 포럼’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포럼은 국민의힘 이주환 국회의원(환경노동위원회) 주최로 내달 13일 국회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개최될 예정이다. 

 

특히 이번 포럼은 국내 외 어려운 환경에서 탄소중립 및 전기차 중장기 보급 목표달성을 위한 정책 방안과 전기차 산업발전을 위해 환경부, 산업부, 국토부 외 전문가 3人의 주제 발표와 질의 응답으로 진행한다.

 

포럼 프로그램은 류필무 환경부 대기미래전략과장이 ‘전기자동차 보급목표 달성을 위한 정부 정책 방향’, 안주호 산업부 자동차과 사무관이 ‘미국 인플레이션 감축법(IRA) 등 자국산업 보호정책에 따른 국내 및 글로벌 전기차 경쟁력 강화를 위한 산업육성 전략 정책 방향 마련’, 김혁 국토부 자동차정책과 사무관이 ‘전기차 보급 활성화의 장애요인인 안전 규제 정책 제도개선 방향’이라는 주제로 발표를 갖는다.

 

또 이항구 자동차융합기술원 원장이 ‘글로벌 전기차 산업 현황과 해외 진출 경쟁력 강화를 위한 정책 방향’에 대해, 신외경 한국자동차연구원 본부장이 ‘전기차 충전산업 육성을 위한 규제.인증.보조금 지원등에 대한 정책 방향 및 전망’에 대해, 한진석 한국환경연구원 실장이 ‘전기자동차 보급촉진을 위한 중장기 로드맵 전망’에 대해 발표할 예정이다.

 

김필수 회장은 이번 포럼의 목적에 대해 “기후변화에 따른 온실가스 감축과 탄소중립 목표 달성과 친환경 전기차 보급 목표 달성을 위한 중장기 정책 방향을 마련하는 자리”라고 밝혔다.

 

주요 3개 부처 담당과장은 발표를 통해 “2024년 전기차 보급과 보조금 정책과 충전인프라의 구축 및 안전성 확보를 위한 정책 대안과 방향을 마련하는 자리”라고 하였다.

 

정부 부처의 발표와 함께 국내 전기차 전문가들은 “우리나라 전기차 중장기 산업발전과 중장기 보급정책 방향을 미리 내다볼 수 있는 중요한 계기가 마련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이번 포럼은 전기자동차 관련 산.학.연 전문가 및 유관기관 관련 업체 등 모두가 참여 가능하며 협회 홈페이지를 통해 12월 06일까지 사전등록 하면 무료로 참석이 가능하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