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케뱅, '2금융권 연계대출' 시작…중저신용 상품 확대

은행권 이용 어려운 중신용자 대상
'제휴사 대출 알아보기' 안내 서비스
상반기 소액 마통·사잇돌대출 출시
하반기 자체 신용평가 중금리대출

URL복사

[파이낸셜데일리 송지수 기자]  케이뱅크는 당행 대출 실행이 어려운 고객을 대상으로 제2금융권 대출 상품을 소개하는 연계대출 서비스를 시작했다고 4일 밝혔다.

예를 들어 케이뱅크의 '신용대출 플러스' 상품을 신청했는데 대출 불가 결과가 나오면 '제휴사 대출 알아보기' 메뉴에서 대출 조건을 손쉽게 비교할 수 있다.

현재 연계대출 서비스에서 대출 상품이 소개되는 금융회사는 신한저축은행, DGB캐피탈, 유진저축은행, JT친애저축은행, 하나캐피탈 등 5곳이다. 제휴사는 점차 확대될 예정이다.

케이뱅크를 통해 제휴사 대출을 받은 고객은 중도상환수수료가 전액 면제된다. 고객의 신용점수에 따라 최대 1%포인트까지 금리 혜택도 적용된다.

케이뱅크는 또 제휴사 대출이 실행되는 단계까지 모니터링을 계속해 당초 대출 심사 결과에 비해 고객에게 불리한 방향으로 대출이 이뤄지지 않는지 점검할 방침이다.

한편 케이뱅크는 연계대출 서비스 출시를 시작으로 올해 중저신용 고객을 상품·서비스 대폭 강화에 나선다. 올해 상반기 중 소액 마이너스통장과 사잇돌대출을 선보이고, 하반기 중에는 자체 신용평가모형을 활용한 중금리대출 출시도 예정돼있다.

케이뱅크 관계자는 "은행권 이용이 어려운 중신용자 고객의 금융 탐색비용을 낮추고 보다 다양한 선택권을 드리기 위해 도입한 서비스"라며 "올해부터 중저신용 고객들을 위한 혜택을 점차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