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홍남기 "정부 비축유 1억 배럴 방출…원유 수입망 다변화"

비상경제 중대본서 주요 원자재 가격동향 점검
유통환경 변화 대응해 중소기업 판로혁신 지원

URL복사

 

[파이낸셜데일리 강철규 기자]  정부가 원유 재고 부족에 따른 가격 상승 움직임이 가속화할 경우 정부 비축유를 방출하는 방안을 추진하기로 했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0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제29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민간 원유 재고 감소 등에 국내 원유 수급 차질이 발생할 경우 약 1억 배럴의 정부 비축유 방출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최근 수입의존도가 높고 체감물가와 밀접한 연관이 있는 원유, 곡물, 비철금속 등 원자재 가격이 상승하고 있다"며 "국내에서도 석유류, 곡물 등 일부 품목에서 불안요인이 포착됐다"고 진단했다.

이어 "주요 원자재 가격·수급 동향을 보다 면밀히 점검하고, 선제적으로 상황악화에 대비한 대응조치를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정부는 비철, 희소금속은 필요시 조달청(27만t), 광물공사(7만8000t)가 보유한 재고를 방출한다. 비축물자 이용업체에 유동성을 지원하기 위해 상반기 중 외상 방출 이자를 감경하는 방안도 추진한다.

또 자급도가 낮은 밀, 콩 등 수입 곡물을 안정적으로 확보하기 위해 1월부터 해외 곡물 사업 진출기업 대상 융자금리를 2.0%에서 1.5%로 인하하는 등 금융지원을 확대 추진 중이다. 원유 수입망 다변화를 위해 오는 연말 일몰 예정인 원유도입선 다변화 부담금 환급을 연장하는 방안도 검토할 방침이다.

홍 부총리는 "주요 원자재 가격·수급동향 모니터링을 강화하기 위해 분기별로 열리던 원자재별 민관합동 협의체를 수시로 열기로 했다"며 "원자재 수급 위기 단계별 전략을 구체화하는 원자재 조기경보 시스템도 내년까지 개편하겠다"고 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유통환경과 시장 변화에 대응해 중소기업 판로혁신 지원방안도 논의했다.

홍 부총리는 "판로지원 사각지대 해소를 위해 기존 중소기업 판로지원 온라인플랫폼 내에 B2B 전용몰을 별도 구축할 것"이라며 "2024년까지 3년간 약 6000개 제품 판매를 지원하고 조달-민간유통 데이터베이스(DB)를 통합해 조달우수제품의 민간시장 진출을 확산하겠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그는 "유통 트렌드 변화에도 대응해 공공 플랫폼-민간 온라인몰 간 제휴를 최대 30개로 확대하고, 550개 중소기업 공동 A/S 지원과 소비자가 일정 금액을 내고 정기적으로 상품을 구입하는 구독경제 진출을 돕겠다"고 덧붙였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