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11번가, 한국서비스품질지수 14년 연속 1위…'착한소비' 호평

"판매자-구매자 모두와 상생 협력 환경 구축할 것"

URL복사

 

[파이낸셜데일리 강철규 기자]   11번가는 사회적 가치 실현과 고객 서비스 개선 등의 활동으로 ‘2021 한국서비스품질지수(KS-SQI)' E커머스 부문에서 14년 연속 1위를 차지했다고 2일 밝혔다.

11번가는 특히 소외계층 지원을 목적으로 한 ‘착한 소비’ 문화를 선도해온 점에 대해 높은 점수를 받았다. KS-SQI에 올해 새로 추가된 '사회적 가치 지향성' 항목에서 고평가를 받았다.

아울러 ▲고객의 입장에서 최선의 상품/서비스 제공 ▲고객의 문의/요청사항에 대한 신속한 응대 ▲사회적 책임을 위한 노력 등에서 고객들에게 호평을 받았다.

11번가는 지난 2013년부터 ‘희망쇼핑’을 선보였다. 판매자가 등록한 희망상품을 고객이 구매하면 ‘희망후원금’이 적립되며, 후원금을 사회에 환원하는 것이다.

11번가는 올해도 ‘희망쇼핑’을 통해 ▲유기∙반려동물 지원(동물자유연대) ▲청각 장애 아동 지원(사랑의 달팽이) ▲결식 아동 도시락 지원(행복얼라이언스) 등의 사회공헌활동을 이어간다.

이밖에도 주문 당일 발송한 상품이 고객에게 배송 완료된 다음날 판매 대금의 90%를 정산해주는 ‘11번가 빠른 정산’을 지난해 10월 업계 최초로 도입했다.

올해 2월 우체국과 함께 소상공인 판매자를 위한 ‘상생택배’ 서비스를 선보였다. 무료 판매자 교육 지원센터 ‘11번가 셀러존’을 통해 판매 활성화가 필요한 판매자 대상으로 교육을 운영하고 있다.

환경·사회·지배구조 개선을 통한 지속가능발전을 일컫는 ESG 경영에도 적극 동참하고 있다. 올해 들어 ‘십일초이스’ 상품 중 일부를 대상으로 비닐 테이프를 모두 없애 100% 재활용 가능한 ‘친환경 택배 박스’를 도입했다. 비닐 포장재가 없는 무라벨 생수 ‘올스탠다드 샘물’을 출시했다.

배송 서비스를 개선해 쇼핑 편의성도 늘려 왔다. 올해 SSG닷컴, GS프레시몰과 함께 새벽배송을 시작했다. 우정사업본부를 통한 익일배송, SLX택배를 활용한 당일배송도 차례로 선보인 바 있다.

이상호 11번가 사장은 “고객을 위한 최고의 혁신 서비스를 제공함과 동시에 사회적 가치 창출을 목표로 다방면에서 힘써온 노력들을 인정받아 매우 뜻 깊다”며 “철저한 고객 중심의 관점에서 판매자와 구매자 모두와 상생 협력하는 쇼핑 환경을 구축하는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KS-SQI’는 한국표준협회가 서울대학교 경영연구소와 공동 개발한 서비스품질평가 모델이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