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지난해 저축은행 순익 1조 넘어서...경영 상황 크게 호전


[파이낸셜데일리=송지수 기자] 지난해 저축은행 당기순이익이 1조원을 넘어서는 등 경영 상황이 크게 호전됐다. 5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지난해 저축은행 79개사의 순이익은 1조674억원으로 전년(8605억원)보다 24.0%(2068억원) 증가했다.


저축은행 순이익은 2015년 6404억원에서 2016년 8605억원으로 꾸준히 증가해왔다. 지난해 순이익이 크게 개선된 것은 대출취급액이 소폭 늘면서 이자이익도 함께 증가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지난해 저축은행의 총자산은 59조7000억원으로 전년(52조3000억원) 대비 14.1%(7조4000억원) 증가했다. 대출금이 51조2000억원으로 17.9%(7조8000억원) 늘어난 영향이 컸다.


대출금 증가로 벌어들인 이자이익은 3조7463억원이었다. 전년(3조1267억원)보다 19.8%(6196억원) 늘었다. 반면 비이자이익은 적자폭이 확대됐다. 저축은행의 자산건전성도 좋아졌다.


지난해말 총여신 연체율은 4.6%로 전년말(5.8%) 대비 1.2%포인트 하락했다. 총여신 중 고정이하여신(3개월 이상 연체된 대출)이 차지하는 비율도 5.1%로 전년말(7.1%)보다 2.0%포인트 개선됐다.


국제결제은행(BIS) 기준 자기자본비율은 14.31%로 전년말(13.95%) 대비 0.36%포인트 올랐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