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정세균 총리 "재난지원금 놓고 기재부 뒷말…바람직하지 않다"

"국민께 혼란 야기…기재부에 정확히 전달하라"

URL복사


[파이낸셜데일리=강철규 기자] 긴급재난지원금 전 국민 지급안을 놓고 기획재정부가 정부 공식 입장과 엇박자를 내는 모양새를 보이는 데 대해 정세균 국무총리가 "결코 바람직하지 않다"며 강하게 비판했다.


김영수 국무총리비서실 공보실장은 23일 이메일 브리핑을 통해 정 총리의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 발언 내용을 전달했다.


정 총리는 이날 오전 회의를 마무리하면서 "지난 며칠 간 긴급재난지원금을 둘러싸고 정부와 여당이 충돌하는 듯한 모습을 보여 국민들께 죄송스러운 마음이었다"며 "총리로서 이같은 혼선을 하루빨리 매듭지어야 겠다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이어 "어제 청와대와 의견을 나누고 부총리와도 상의해 고소득자의 자발적 기부와 참여가 가능한 제도가 국회에서 마련되면 정부도 이를 수용하겠다는 입장을 정리해 밝힌 것"이라고 설명했다.


정 총리는 "총리가 정부를 대표해 이 같은 공식 입장을 냈음에도 일부 기재부 공직자들이 '당과 총리가 합의한 것이지 기재부는 상관 없다', '기재부는 입장이 변한 게 없다' 등 뒷말을 하고 있다는 보도가 나오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재정건정성을 우려하는 기재부 입장을 이해 못하는 건 아니지만 큰 틀에서 정부 입장이 정리됐음에도 불구하고 국민께 혼란을 야기할 수 있는 발언이 언론을 통해 보도되는 건 결코 바람직하지 않다"며 "경제부총리는 이 같은 뜻을 기재부에 정확하게 전달하라"고 꾸짖었다.


회의에 참석한 김용범 기재부 1차관은 각별히 유념하겠다며 직원들에게 전달하겠다고 답했다.


당정은 지난 22일 전 국민에게 긴급재난지원금을 지급하되 고소득층 등의 자발적 기부를 통해 재원 부담을 완화한다는 내용의 절충안을 발표했다.


기재부가 하위 70% 지급안을 고수하는 반면 더불어민주당은 전국민 지급을 주장하며 평행선을 달리자 정 총리가 직접 중재에 나서 합의안을 냈다.


정 총리는 이 과정에서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재부 장관을 직접 만나 설득한 것으로 알려졌다.


기재부는 당정 발표 이후 별다른 입장 표명을 하지 않는 등 불만을 내비치는 모양새를 보였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