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에스티팜, 노사 합의 "내년 임금 동결"

"경영환경 어려움 극복하고자 합의"

URL복사

 

 

[파이낸셜데일리=강철규 기자] 에스티팜은 11일 안산 반월공장에서 ‘2020년 임금협약식’을 갖고 노사 합의로 도출된 임금 동결안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올해 임금 동결은 에스티팜의 전년도 실적 악화 및 코로나19에 따른 위기 상황에서 경영 환경의 어려움을 극복하고자 노사 합의로 도출됐다.

 

앞서 에스티팜 노조는 올해 임금에 대한 결정권을 회사에 위임했다. 

 

회사는 노조에 임금 동결을 제시했다. 

 

임금 동결안은 조합원 찬반 투표 등을 통해 최종 결정됐다.

 

화섬식품노조 에스티팜지회 문준모 지회장은 “현재의 대내외적 위기 상황을 상생하는 노사 문화로 극복하기 위해 다양한 의견을 수렴해 결정했다”고 말했다.

 

에스티팜 김경진 사장은 “급변하는 불확실성에 대처할 유연성을 부여한 조합에 감사를 표하며 성장을 위한 혁신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에스티팜은 최근 신규 위탁생산개발(CDMO) 프로젝트를 수주하고, 글로벌 수요 증가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올리고핵산 치료제 원료의 생산설비를 종전 대비 2배 증설하기로 했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