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계인사이드



[신년사] 허창수 전경련회장 "내년은 생사의 기로…국민·기업·정부 삼위일체 돼야"

URL복사

 

[파이낸셜데일리 = 강철규 기자] 허창수 전국경제인연합회 회장은 30일 "2021년은 우리 경제가 '생사의 기로에 서는 한 해'가 될 수 있다"며 "지금은 국민, 기업, 정부 모두가 삼위일체가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허 회장은 2021년 신년사를 통해 "코로나 이전과 이후는 완전히 다른 세상이 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허 회장은 "지난해 우리 경제는 코로나19로 시작해 코로나19로 끝난 한 해였다"며 "전 세계 인적·물적 교류가 위축되고, 보호무역주의마저 강화되면서, 수출 중심의 우리 경제에 커다란 위협이 됐다"고 말했다.

이어 "유례없는 위기 속에서도 우리 국민은 흔들림 없이 방역과 경제 살리기에 매진했다"며 "그 결과, 다른 나라에 비해 코로나 충격에 선방할 수 있었다"고 평했다.

그러면서도 "하지만 올해 대내외 경제는 여전히 불확실성이 클 것으로 보인다"며 "코로나19가 언제 끝날지 알 수 없고, 미국이 새 정부 출범을 앞두고 있지만, 미·중 무역갈등 해결의 실마리는 보이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허 회장은 "그러다 보니 우리 경제를 지탱하는 수출, 투자, 소비 모두 어떻게 될지 예단하기 매우 어려운 실정"이라며 "한 가지 확실한 것은, 코로나 이전과 이후는 완전히 다른 세상이 될 것이라는 점"이라고 했다.

또 "사람들은 이미 비대면, 초연결 네트워크 세상에 적응하고 있다. 생활패턴이 바뀐다는 것은 우리의 생각과 기술, 산업 모두를 변화시키는 것"이라며 "과거의 성공 방정식이 더 이상 유효하지 않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2021년은 우리 경제가 '생사의 기로에 서는 한 해'가 될 수 있다"며 "흔히들 위기는 기회라고 말하지만, 앞서가는 수많은 해외 기업과 기술들을 보고 있노라면, 우리에게 기회의 문이 언제까지 열려 있을지 걱정이 앞선다"고 우려했다.

이어 "절박한 심정으로 산업구조를 혁신하지 않으면 우리는 잃어버린 10년, 20년을 맞이할지도 모른다"며 "이 절박함은 기업인들만의 몫은 아닐 것이며, 기업 혼자의 힘만으로 이겨낼 수도 없다. 지금은 국민, 기업, 정부 모두가 삼위일체가 돼야 한다"고 역설했다.

허 회장은 국민들에게 기업인에 대한 응원을 부탁하는 한편 정부에도 규제 완화를 청했다.

그는 "한국 기업에만 족쇄를 채우는 규제나 비용 부담을 늘리는 정책은 거둬 주시고, 더 많은 기업인들이 기업가 정신을 발휘해 시장에서 맘껏 뛸 수 있도록 지원해 달라"고 강조했다.

허 회장은 마지막으로 "올해는 기쁘고 희망찬 뉴스가 많았으면 좋겠다"며 "'해현경장(解弦更張)', 거문고 줄을 바꿔 다시 맨다는 말처럼, 여러분 모두 새로운 마음으로 힘차게 시작하는 한 해가 되시기를 기원한다"고 덧붙였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