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계인사이드



농심 신춘호 회장 물러난다

URL복사

[파이낸셜데일리 강철규 기자]  신춘호 농심그룹 회장이 경영 일선에서 물러난다.

5일 농심에 따르면, 장남인 신동원 농심 부회장이 농심 대표이사 회장으로 선임될 예정이다.

농심은 다음달 25일 열리는 정기주주총회에서 신 회장을 사내이사로 재선임하는 안건을 상정하지 않았다. 이영진 부사장을 신규 이사로 선임하는 안건을 내놨다.

신 회장은 1992년부터 농심그룹 회장직을 맡았다. 임기는 다음달 16일까지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