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계인사이드



"우리 무역의 도약에 최선"…LS그룹 구자열, 31대 무역협회 회장 취임

URL복사

[파이낸셜데일리 강철규 기자]  구자열 LS그룹 회장이 24일 한국무역협회의 제31대 회장으로 공식 취임했다.

한국무역협회는 이날 오전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2021년 정기총회를 개최, 구자열 LS그룹 회장을 제31대 회장으로 선출했다고 밝혔다. 무역협회는 지난 19일 회장단 회의를 열고 만장일치로 구 회장을 신임 협회장 후보로 추대했다.

구 회장은 취임사에서 "역사와 전통에 빛나는 무역협회 회장을 맡게 돼 큰 영광"이라며 "평생을 기업 현장에서 보낸 경험을 바탕으로 7만여 회원사가 당면한 코로나19 위기를 극복하고 글로벌 경쟁력을 높여 우리 무역이 한 단계 도약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이어 "무역협회가 회원사의 디지털 전환을 돕기 위한 무역업계의 테스트 베드 역할을 하고 디지털 시대에 맞는 새로운 지원책과 사업모델도 발굴하겠다"며 "선택과 집중을 통해 유망 신산업과 신흥 성장시장을 중심으로 협회의 사업구조를 바꾸고, 글로벌 네트워크 역량을 집중해 핵심사업 성과를 높이겠다"고 했다.

또 "현장의 목소리에 낮은 자세로 귀 기울여 업계의 목소리를 적극 대변하겠다"고 강조했다.

구 회장은 서울고와 고려대 경영학과를 졸업하고 런던비즈니스스쿨을 수료했다. 1978년 평사원으로 럭키금성상사(현 LG상사)에 입사, 15년 동안 전세계 무역현장을 두루 경험했고 1995년 LG증권(현 NH투자증권) 국제부문 총괄임원으로 일하는 등 국제 분야에서 커리어를 쌓아온 무역·금융 전문가다.

공공 분야에서도 국가지식재산위원회 공동위원장, 발명진흥협회장 등의 활동을 통해 정부의 정책수립 및 산업 활성화에 기여한 경력을 보유하고 있다.

무역업계는 구 회장이 그간의 무역 현장경험과 기업경영의 경륜을 살려 코로나19로 어려운 무역업계를 대표해 정부와 소통창구 역할을 하는 등 리더십을 발휘해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