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계인사이드



故 조양호 회장 내일 2주기…한진그룹, '조용한 추모'

신갈 선영에서 추모행사…조원태·조현민 등 참석

URL복사

 

[파이낸셜데일리 강철규 기자]  8일 고(故)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2주기를 맞아 한진그룹은 회사 차원의 별도 행사 없이 조용히 추모하기로 했다.

7일 재계에 따르면 한진그룹은 조양호 회장의 2주기를 맞아 8일 오후 경기도 용인시 하갈동 소재 신갈 선영에서 조원태 회장을 비롯해 조현민 한진 부사장 등 가족과 그룹 임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조용하게 추모행사를 가질 계획이다. 지난해 추모행사에 불참한 장녀인 조현아 전 부사장이 올해는 참석할지 관심이 쏠린다.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회사 차원의 추모행사는 별도로 갖지 않기로 했다.

조양호 회장은 1974년 대한항공 입사 후 45년간 글로벌 항공사로 이끄는데 모든 것을 바친 항공 업계 선구자로 평가받는다.조 회장은 정비와 자재, 기획, IT, 영업 등 항공 업무 관련 실무 분야를 거쳐 1999년 대한항공 회장, 2003년 한진그룹 회장에 올랐다.

특히 국제 항공 동맹체 스카이팀(SkyTeam) 창설을 주도했으며, 1997년 외환 위기 당시 자체 소유 항공기 매각 후 재임차를 통해 유동성 위기를 극복한 바 있다. 세계 항공산업이 침체기를 겪은 2003년에는 차세대 항공기 도입을 유리한 조건으로 끌어내 대한항공 성장의 발판도 마련했다.

2009년 평창동계올림픽 유치위원장을 맡아 1년 10개월간 50번에 걸친 해외 출장에 나서 올림픽 유치를 이끌어냈다. 당시 조 회장이 만난 IOC 위원은 110명중 100명에 이른다.

이후 2014년 평창동계올림픽 조직위원장을 맡아 경기장 및 개·폐회식장 준공 기반을 마련했다. 올림픽 개최 당시에도 전폭적인 지원을 했다. 2019년 열린 국제항공운송협회(IATA) 서울 연차총회도 조 회장이 생전에 남긴 유산으로 꼽힌다. 항공업계의 UN 회의로 불리는 IATA 연차총회를 서울에서 개최하며 항공산업 위상을 드높였다.

조 회장은 2019년 4월 미국 로스앤젤레스(LA) 소재 병원에서 폐질환으로 사망했다. 그는 가족 간 협력해 한진그룹을 이끌어가라는 유훈을 남겼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