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계인사이드



대우건설, 올해 평균 10% 임금 인상…초봉 5000만원 넘어

중흥그룹 인수단계서 한 처우개선 약속 이행
임금 인상분, 올해 초 기준으로 소급적용

URL복사

 

[파이낸셜데일리 김정호 기자] 대우건설 노사가 올해 평균 임금인상률 10%에 최종 합의하고 임금협약을 체결했다고 12일 밝혔다.

 

노사는 동종사 대비 임금경쟁력 및 채용경쟁력 강화를 고려해 하후상박(下厚上薄) 개념을 적용해 직급별 인상률을 차등 적용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올해 입사한 대졸 신입사원 초임이 5000만원을 넘어서게 된다.

 

평균 임금인상률 10%는 대우건설 창사 이래 가장 높은 수준으로, 중흥그룹이 약속한 '직원 처우개선'을 이행한 첫 번째 조치다. 중흥은 올해 초 인수단계에서 대우건설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직원 임금을 3년 내 업계 상위 3개사 수준으로 인상하겠다'고 상생협약서에 명시한 바 있다.

 

임금교섭 시작 한 달 만에 조기 타결된 점도 이례적이다. 인수 전인 지난해에는 8월 중순, 2020년에는 12월 말에야 교섭이 종결됐다. 이 과정에서 모두 교섭결렬로 인해 중앙노동위원회의 조정까지 거치는 등 매년 협상과정이 순탄치 못했다. 올해는 조기에 임금교섭이 마무리됨에 따라 중흥그룹 인수 후 빠른 조직안정화를 기대할 수 있게 됐다.

 

기본연봉 인상뿐 아니라 '현장중심 경영'의 일환으로 현장근무자 처우개선에도 합의했다. 국내 및 해외 현장수당을 직급별 월 21만~29만원 인상하는 내용과 현장근무자 인사평가 및 승진에 대한 우대 등도 이번 합의문에 담겼다. 이와 함께 전 직원에 올해와 내년에 걸쳐 200만원의 격려금을 지급하고, 지난해 60만원이었던 복지포인트를 100만원으로 인상하는 데에도 뜻을 같이했다.

 

심상철 대우건설 노동조합 위원장은 "지난 10년간의 산업은행 체제 하에서 5년 연속 임금이 동결되는 등 합리적이지 못한 처우로 직원들의 사기와 회사 경쟁력이 저하됐다"며 "격려금 지급규모는 당초 기대치보다 부족한 수준이지만 평균임금 인상을 통한 임금경쟁력 확보가 시급하다는 데 공감했고, 노조는 이번 임금 인상과 현장근무자 처우개선을 통해 직원들의 긍지와 자긍심이 회복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올해 임금 협상은 주인이 바뀌고 한 첫 협의였다”라며 “원만한 합의를 통해 이뤄진 임금 협상은 올해 초부터 적용해 전부 소급 적용된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