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계인사이드



조현준 효성 회장, “ESG 경영과 친환경 기술혁신에 집중해야”

조 회장, 효성 56주년 창립기념사 통해 ‘백년기업 효성’ 만들자“ 강조

 

[파이낸셜데일리 강철규 기자] 조현준 효성그룹 회장은 “최근 전 세계에 새로운 경영 트렌드가 되고 있는 ESG 경영과 친환경기술혁신에 더욱 집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조 회장은 3일로 창립 56주년을 맞는 효성 창립기념사에서 “지구온난화와 탄소중립이 이슈가 되면서 친환경적 기업만이 살아남을 수 있는 상황이 되고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조 회장은 국가 애도 기간임을 고려 별도의 창립기념 행사를 가지지 않고, 사내 게시판을 통해 게시된 창립기념사를 통해 “이태원 참사로 희생된 분들의 명복을 빌며, 유가족 분들께도 깊은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고 전했다.

 

이어 “오늘은 효성 56주년 창립기념일입니다만, 예기치 못한 황망한 사고에 전 국민이 충격과 슬픔에 빠졌다”면서 “저 역시 참담한 심정을 금할 수 없고 특히나 이제 인생의 꿈을 펼치고자 하는 수많은 젊은이들이 희생되어 너무나 안타깝다”고 말했다.

 

더불어 조 회장은 “이번 사태를 반면교사로 삼아 이러한 비극이 다시는 되풀이되지 않도록 해야 한다”면서 “우리 사업장에서도 사고의 위험을 가진 모든 요소를 철저하게 점검하여 위험성을 파악하고, 안전매뉴얼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무엇보다 안전한 일터가 최우선이라는 마음으로 안전규정을 철저히 지켜달라”고 당부했다. 

 

조현준 회장은 최근 전 세계에 새로운 경영 트렌드가 되고 있는 ESG 경영과 친환경기술혁신과 관련, “최근 들어 많은 글로벌 고객사들을 만나 그들의 목소리를 직접 들으며 이런 패러다임의 변화를 절감했다”면서 “친환경 기술과 제품, 생산공정 등을 통해 인류의 미래에 기여하지 못하는 기업은 앞으로 생존하기 어려울 것”이라며 VOC를 통해 이 같은 고객의 변화를 빠르게 파악하고, 달라지는 니즈를 적극 반영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조 회장은 특히 “국내뿐 아니라 해외에서도 친환경을 실천하는 현지 고객의 VOC를 적극 경청하고, 이를 우리의 모든 사업분야에 접목해야 한다”면서 “취임 이후 줄곧 고객에게 답이 있다, VOC 활동에 매진해야 한다고 강조해온 결과 국내에서는 어느 정도 실행되고 있는데 반해, 해외 사업장에서는 다소 미흡한 편”이라고 평했다.

 

이어 조 회장은 “우리 효성은 전 세계를 대상으로 활동하는 글로벌 플레이어인 만큼 글로벌 시장에서 수집된 VOC가 모든 조직에 공유되고 역할 분담이 되어야 한다”면서 “이를 통해 전 세계 모든 효성인들이 VOC에 대한 같은 생각과 방향으로 함께 움직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조 회장은 끝으로 “지금 우리는 극심한 경영환경 변화에 따른 큰 위기에 직면해 있다”면서 “하지만 우리에게는 56년의 역사 속에 만들어진 위기극복의 DNA가 있으며 이 위기는 언젠가 지나갈 것이고 그 뒤에는 기회가 올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조현준 회장은 “준비된 자만이 그 기회를 잡을 수 있으며 준비된 자가 되기 위해서는 Agility를 가지고 민첩하게 대응해 나가야 한다”면서 “어떠한 시련에도 굴하지 않고 ‘언제나 승리하는 기업’, ‘백년기업 효성’을 만들어가는데 함께 힘을 모으자”고 강조했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