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포항시, 지방하천 재해복구 사업비 총 1,716억 원을 투입해 조기 착공

소하천 100개소, 재해복구비 412억 원 투입해 취약 구간 우선 시행
수위 관측 시스템구축, 형산강 홍수통제소 신설 등 안전 도시 건설을 위한 노력 집중

 

[파이낸셜데일리 박미화 기자] 경북 포항시는 오는 5월부터 ‘지방하천 재해복구 사업’을 본격 착공할 예정이라고 21일 밝혔다.

 

지난해 태풍 ‘힌남노’ 내습으로 포항시 지방하천인 냉천, 칠성천, 장기천, 신광천, 대화천에 약 222억 원의 시설물 피해가 발생한 바 있다.

 

이에 포항시와 경북도는 총 1,716억 원의 재해복구비를 확보해 ‘지방하천 재해복구 사업’을 추진 중이다. 지난해 12월 주민설명회를 개최해 주민 건의 사항을 최대한 수렴하고 설계에 반영될 수 있도록 했으며, 현재는 실시설계 사전심의를 진행하고 있다.

 

이와 함께 포항시와 경북도는 7억 원을 투입해 지방하천의 재해복구사업 착공 전 집중호우로 인한 인명 및 재산 피해를 예방하고자 아파트와 주택 밀집 지역과 같은 주요 취약 구간을 추가로 조사하고, 톤 마대 쌓기를 통해 하천 구간을 보강하는 응급 복구공사를 시행 중으로 오는 4월 완공 예정이다.

 

아울러, 현재 시는 지역 내 소하천 100개소에 412억 원을 투입해 소하천 재해복구 사업을 추진 중이며, 올해 3월 실시설계를 완료하고 심의를 거쳐 취약지에 대한 시공을 우선 시행할 계획이다.

 

또한, 환경부(낙동강홍수통제소)에서는 올해 3월 냉천의 강우 측정을 위해 오천읍 문덕리 문덕3교 하부에 다목적관측소를 구축, 시범 운영 중이며, 이를 통해 실시간으로 하천수위와 강우량을 관측하고 냉천의 홍수예보를 보다 신속, 정확하게 제공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외에도 포항시는 환경부에 ‘형산강 홍수통제소’ 신설을 요청한 바 있다. 홍수통제소는 최신 기술을 활용한 홍수예보 시스템을 구축하고, 정밀한 수위, 유속을 측정해 신속하고 정확한 홍수예보가 가능해질 것으로 기대된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예측 불가능한 이상기후에 대응하기 위해 시민들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두고 재난·재해로부터 안전한 도시 건설을 위한 다양한 노력에 매진하겠다”라고 말했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