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KT, ‘지능형 융합보안 솔루션’ 개발

KT텔레캅과 협력, ‘공간별 보안제어’ 결합…통합보안 기술 선봬


[파이낸셜데일리=이정성 기자] KT(030200)가 출입정보 기반 기업전용 LTE 보안 솔루션을 개발해 관심을 집중시키고 있다.


KT는 KT텔레캅과 협력해 ‘기업전용 LTE’와 ‘공간별 보안제어’ 기술을 결합한 ‘지능형 융합보안 솔루션’을 개발했다고 13일 밝혔다.


‘지능형 융합보안 솔루션’은 임직원의 안전한 기업전용망 접속을 위한 ‘기업전용 LTE’와 휴대폰 통화제한과 카메라 촬영, 녹음 차단 등의 기능을 보안영역에 따라 선택적으로 적용할 수 있는 ‘공간별 보안제어’가 결합된 통합 보안 기술이다.


기존에 KT가 출시한 ‘기업전용 LTE’ 서비스는 위치 정보를 기반으로 보안영역 진입 여부를 인식했다면 이번에 추가로 개발한 ‘지능형 융합보안 솔루션’은 KT 텔레캅의 출입시스템 정보를 기반으로 보안수준이 자동 설정되기 때문에 더 안정적이고 정확한 보안서비스가 가능해졌다.


아울러 지금까지는 기업의 출입, 네트워크, 기기, 통화보안이 각각 별도로 적용돼 통합 관제가 불가능했지만 이번에 개발한 ‘지능형 융합보안 솔루션’이 적용되면 회사 공간별 보안등급에 따라 기업 네트워크, 휴대기기 및 통화에 대한 종합적인 통제가 가능해진다.


KT는 이 기술을 이용해 KT텔레캅과 상품화 논의를 거쳐 향후 ‘기업전용 LTE’ 상품의 보안성을 강화할 예정이다.


KT 융합기술원 전홍범 Infra연구소장은 “앞으로도 그룹사간 협력을 통해 보안이 엄격히 관리되는 연구소, 공장, 데이터센터, 공항, 항만 등에서 기업보안 시장을 선도하겠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