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LG전자, 가전사업서 삼성전자 4배 이상 따돌려

가전 사업 영업이익·수익률 비교해보니
LG전자, 1조1304억 기록…역대 최대
삼성전자, 영업익 2800억, 이익률 2.9% 그쳐


[파이낸셜데일리=강철규 기자] LG전자가 지난 1분기 TV와 생활가전을 합친 가전사업에서 역대 최대 영업이익을 달성했다. 삼성전자와의 격차는 4배 이상 벌어졌다.


26일 각사의 실적자료에 따르면 LG전자는 지난 1분기 가전 사업에서 1조1304억원의 영업이익을 올렸다. 이 기간 삼성전자의 가전 사업 영업이익은 2800억원이다.


수익성을 나타내는 영업이익률도 차이가 컸다. LG전자의 가전 부문 영업이익률은 12.5%로 삼성전자(2.9%)보다 4배 이상 높았다.


가전 시장에서 LG전자의 높은 수익성은 프리미엄 시장에서의 지배력 강화와 원가경쟁력이 맞물린 결과로 풀이된다.


LG전자는 부품 공용화 및 표준화, 모듈러 디자인 설계, 플랫폼 효율화 등을 통해 프리미엄 전략과 원가경쟁력 개선을 동시에 추진하고 있다.


생활가전을 맡고 있는 H&A사업본부는 2016년 초 선보인 초프리미엄 브랜드 'LG시그니처(LG SIGNATURE)'를 필두로 '트윈워시 세탁기', '노크온 매직스페이스 냉장고' 등을 글로벌 시장에 잇따라 내놓았다.


올레드 TV를 전면에 내세운 HE사업본부는 화질, 디자인, 음질 등 TV의 핵심요소에서 기존 LCD TV와의 차별화 전략으로 2500 달러 이상 프리미엄 시장에서의 경쟁력을 확보하고 있다.


삼성전자의 소비자가전(CE) 부문은 중저가 TV 라인업 축소 등의 재편 작업과 생활가전의 수익성 둔화로 실적이 쪼그라들었다.


TV 사업은 퀀텀닷디스플레이(QLED)·초대형 등 프리미엄 제품 비중을 확대했지만, 중저가 라인업 축소 등의 재편 작업으로 전년 동기 대비 실적이 감소했다.


생활가전 사업은 '플렉스워시' 세탁기, '큐브' 공기청정기와 시스템에어컨 등 프리미엄 제품 판매 호조로 전년 대비 매출은 성장했지만, 원자재가 상승과 미국 신규 가전공장 가동으로 인한 비용 발생으로 영업이익은 감소했다.


업계 관계자는 "2분기는 계절적 성수기에 글로벌 축구 이벤트로 가전사업의 경쟁이 한층 치열해질 전망"이라며 "선진 시장을 중심으로 프리미엄 제품 판매를 강화하는 동시에 혁신 제품으로 시장을 이끌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