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네트웍스 최성환 사업총괄 사장 승진…3세 경영 승계 가속화 [파이낸셜데일리 이정수 기자] 최신원 전(前) SK네트웍스 회장의 장남인 최성환 사업총괄이 SK네트웍스 사장으로 승진하면서 3세 경영 승계가 가속화되고 있다. 이와 함께 SK네트웍스 신임 최성환 사장과 함께 회사를 이끌어갈 파트너로 이호정 경영지원본부장을 새로운 총괄사장으로 선임했다. K네트웍스는 1일 2023년 정기 조직개편 및 임원인사를 실시하며 이호정 경영지원본부장을 새로운 총괄사장으로 선임한다고 밝혔다. 수장을 새롭게 교체하고 새로운 미래 가치 창출을 위해 속도를 높인다는 계획이다. 신임 이호정 총괄사장은 SK핀크스 대표 및 SK네트웍스 전략기획실장 등을 거쳐 2017년부터 SK(주)에서 그룹의 사업 포트폴리오를 관리해온 전략·투자 전문가이다. 2021년 SK네트웍스로 복귀해 경영지원본부장으로서 본사 및 투자사의 사업 체질 강화를 지원했으며, 글로벌 투자 및 전기차 인프라 확장 등 회사의 미래 성장을 추진하는 신사업추진본부장의 역할을 수행했다. 신임 이호정 총괄사장은 내년 이뤄질 주주총회 및 이사회를 통해서 대표이사로 선임될 예정이다. SK네트웍스 관계자는 "경영환경의 불확실성이 증대되는 상황 속에서 조직 운영의 안정성과 연속성을 고려했으며, 변화와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